청주 청원 충주 제천 단양 괴산 증평 진천 음성 보은 옥천 영동
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체육 종교 핫이슈 전국은 지금
2020년 3월 31일(화요일)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체육
종교
핫이슈
전국은 지금

장안면 사회복무연수센터, 코로나19 치료소로 지정 되나?

주민들 "불안하다"며 "철저한 방역과 예방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
김영숙 장안면장 "아직 사용하겠다고 공식통보 받은 것 없어" 답변
2020. 03.08(일) 10:30

병무청 산하 장안면 사회복무연수센터가 대구.경부지역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기 위한 임시 진료장소로 사용될 것이라는 소식에 인근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보은군의회 구상회 의원에 따르면 "지난 5일 행정안전부와 질병관리본부 관계자가 사회복무연수센터를 방문해 병상 설치 가능 수와 권역별진료센터인 충북대와의 이동 거리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장안면 마을이장들이 긴급모임을 갖고 대책을 논의했다.

지난 7일 오후, 장안면사무소에서 열린 긴급 회의에서 A마을 이장 B씨는 "사회복무센터는 그동안 부실 정화조 문제로 주민들에게 골머리를 앓게 해 왔다"며 "코로나19확진자들이 입소할 경우 혹시라도 정화조에서 나오는 분비물로 인해 인근 주민들에게 감염이 될 수 있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적인 재난 상황 앞에서 사회복무연수원을 코로나19 확진자의 임시진료소로 사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우리도 어쩔 수 없는 일 아니냐"며 "만약 확진자들이 입소하게 되면 장안면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과 통제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이장 C씨는 "인근 주민들이 고령화로 감염에 취약한 만큼, 주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변 소독부터 폐기물 처리까지 예방과 방역이 철저히 이루어 질수 있도록 행정당국이 감염 차단 등의 대책을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김영숙 장안면장은 "아직 사용하겠다고 공식통보가 온 것이 아니다. 확정은 아니고 확진자 증가에 따른 정부시설물 점검 및 확보차원인 것으로 안다"며 "마을 이장들의 의견을 보은군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정부는 대구지역의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면서 병상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로 인근 지자체를 상대로 임시 진료소 확보에 나선 상태다.

이 같은 상황은 대구지역의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면서 정부가 병상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따라서 장안면 사회복무연수센터는 아직 코로나19 확진자 치료 장소로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확진자가 계속 증가할 경우 확진자들이 임시로 격리치료장소로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장안면 사회복무연수센터는 교육동인 본관과 숙소인 생활관, 식당과 대강당으로 쓰이는 후생관 등이 있다.

이중 생활관은 A동, B동, C동 등을 합해 모두 319개의 객실이 있다. 이에따라 의료진과 함께 1인 1실을 사용하더라도 최대 300명까지는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현재 대구.경북지역에서는 혈액과 치료 인력, 병상 등이 부족해 코로나 경증확진자들이 집에서 대기하는 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보은e뉴스 admin@boeun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