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청원 충주 제천 단양 괴산 증평 진천 음성 보은 옥천 영동
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체육 종교 핫이슈 전국은 지금
2019년 10월 22일(화요일)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체육
종교
핫이슈
전국은 지금

'제2회 오장환디카시신인문학상' 강남수씨 '햇살방석'

국내외서 모두 871편 '응모'…내달 18일 '시상'
2019. 09.17(화) 09:38

'제2회 오장환디카시신인문학상' 당선작으로 강남수씨(56·경기 양주시)의 '햇살방석'이 뽑혔다.

17일 해당 상을 주관한 한국디카시연구소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31일까지 응모작을 모집한 결과 한국과 중국·인도네시아·미국 등 국외에서 모두 871편이 접수됐고, 이 가운데 30편이 본선에 올랐다.

본심 심사위원들은 당선작에 관해 "문자와 사진 모두를 깔끔하게 처리한 작품이다”라며 “서로를 보충하거나 설명하지 않고 각각의 독립성을 유지하면서도 그 둘이 조우했을 때 느낌과 의미가 배가되는 효과를 낳고 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타자에 대한 환대와 배려의 가치를 은유함으로써 조건 없는 친절, 아름다운 인연의 세계를 활짝 열어 준 작품으로 본심 심사위원들이 당선작으로 뽑는데 이견이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본심은 최영철·최금진 시인이, 예심은 박해람·김남호 시인이 맡았다.

당선자인 강씨는 "한때 좋았던 기억을 떠올려 찍고 쓴 디카시, 아무런 기대 없이 응모한 ‘햇살방석’이 큰 상을 탈 줄 몰랐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디카시 창작에 더 정진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보은문화원은 지난해 이 지역 출신인 오장환 시인(1918~1953) 탄생 100주년을 맞이해 국내 최초의 디카시 신인문학상인 '오장환디카시신인문학상'을 제정했다. 1회 당선작은 강영식씨(60·충북 청주시)의 '망부석'이었다.

시상은 오는 10월 18일 '제24회 오장환문학제'를 개최하는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한다. 시상금은 300만원이다.



보은e뉴스 admin@boeun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