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청원 충주 제천 단양 괴산 증평 진천 음성 보은 옥천 영동
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체육 종교 핫이슈 전국은 지금
2019년 10월 22일(화요일)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체육
종교
핫이슈
전국은 지금

보은LNG발전 반대투쟁위, “주민소환투표로 전환”

2일 선관위에 주민소환투표청구서 제출
2013. 01.02(수) 15:56

보은LNG발전소 유치를 반대하는 삼승면 주민(이하 반투위)들이 2일 정상혁 군수와 지역구의원들(이달권, 이재열, 박범출)을 소환하는 주민소환투표를 강행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그 동안 LNG발전소 유치반대를 주장해온 삼승면주민들과 보은군 사이에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삼승면 주민들은 지난해 11월부터 보은군청 입구에 천막을 치고 LNG발전소가 들어오면 환경오염으로 인한 피해와 함께 땅값 하락이 우려된다며 LNG발전소 유치 반대투쟁을 벌여왔다.

이러한 가운데 반투위(위원장 강인향)는 이날 오전 보은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삼승면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를 군과 군의회가 외면하고 있어 하는 수 없이 주민소환투표를 실시하게 됐다"면서 "민의를 무시하는 정상혁 군수와 일부 군의원에 대한 주민소환투표를 실시하기 위해 보은군선거관리위원회에 청구인 대표자증명 교부신청서를 제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주민소환투표를 추진하기에 앞서 "보은군이 지방자치시대를 맞아 위민행정을 펼쳐야 함에도 불구하고 LNG발전소 유치과정에서 농업과 환경에 전혀 영향이 없고 용수 및 변전소와 송전선로 운용 문제에 대한 뚜렷한 답변을 내놓지 못한채 장점만 부각시키고 있다"면서 "장안면 구인리 호국원 유치철회와 1587명의 소액주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속리산유통을 해산하고, 지난 2011년 시내버스 노선변경 추진 과정에서도 미리 노선변경안을 확정한 후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밀실행정으로 경영능력 부족을 들어낸 군수와 군의원들은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선관위로부터 서명부가 교부되는 대로 서명작업을 벌여 반드시 주민소환투표를 계획대로 추진해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민들의 주장에 대해 실제 주민소환투표가 이뤄지려면 60일 이내에 군수의 경우 선거구민의 15%, 군의원은 선거구민 20%의 서명을 받아 보은선관위에 청구서와 함께 제출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군수의 경우 보은군 유권자 2만5500여명 가운데 15%에 해당하는 4천여명의 서명 날인을 받아야 소환이 가능하고, 군의원의 경우 다선거구 각면당 100명이상씩 서명을 받아 이를 합산한 20%이상의 주민서명이 있어야만 소환제를 실시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는 상황이다.

따라서 군수와 군의원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있어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보은군은 지난해 3월 삼승면에 LNG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기 위해 사모펀드(PEF)인 트루벤인베스트먼트㈜와 투자협약을 한 바 있으며, 이 업체는 지난해 7월 사업 추진을 위해 보은그린에너지주식회사를 설립하고 지식경제부에 발전소(16만5000㎡) 건설을 위한 투자의향서를 제출해 놓고 있는 상태다.


보은e뉴스 admin@boeunenews.com